본문 바로가기

울릉군 통합검색

검색
닫기

옛선창, 왜선창, 천부

조선시대에 왜선들이 이곳에서 배를 만들고 고기를 잡고 이서의 진수지목을 도벌하여 많이 운반하여 갔기 때문에 왜선창이라 하였으며 옛날부터 선창이란 뜻에서 옛선창이라고도 하였다. 이규원일기에는 왜선창으로 되어있다. 그후 동명제정 당시 천부라고 하였다.

본천부

개척민들이 이곳에 와보니 숲이 울창하여 사방의 지세를 알 수 없어 한곳에 나무를 베어 내고 보니 사람이 살기 좋고 지성도 평평하여 천부지지라 하였으나 후에 행정동명제정 당시에 왜선창을 천부라 하였기 때문에 이곳은 본래의 천부라 하여 본천부라 하였다.

대바우, 죽암

바닷가를 중심으로 골짜기에 동네를 이루고 있는데 이 마을은 오죽, 장죽, 왕죽 등 대나무가 많은 동네라 하여 대바우라 부르며 한자로 표기하여 죽암이라 하였다.

정들깨, 정들포, 석포

개척당시 주민들이 정착한 후 수년간 살다보니 정이 들어 외지로 이주할 때 울고 갈 정도로 정이든 곳이라 하여 정들포라 하였으나 후에 동명제정시 돌이 많다고 하여 석포라고 하였다.

섬목, 도항

정들포 동쪽에 산이 바다로 뻗다가 중간이 끊어져 배가 래주하게 되고 다시 일어서서 깍새섬이 되어 이 사이가 꼭 섬의 목과 같다고 하여 섬목(도항)이라한다.

백운동

해발600m의 높은 지세로서 죽암동이나 석포동쪽에서 이 마을을 쳐다보면 흰구름에 싸여 있다하여 백운도이라 부른다.

홍살메기, 홍문동

천부동에서 나리동으로 가는 산중턱에 있는 마을로 천부동 공동묘지가 있는데 그 입구에 홍살문이 있었다 하여 홍문동이라 부르며 이규원 일기에는 홍문가로 되어있다.

선창

석포마을에서 삼선암쪽에 배가 정박하기 좋은 항구 조건을 가진 마을로서 옛날에 선반을 생산하여 배를 만들었던 곳이라서 선반구미(이규원 일기)라 불렀고 옛날부터 많은 배들이 이 선창을 래왕하였기 때문에 선창이라 불려지고 있다.

지계골(곡)

죽암 마을에서 남쪽으로 뻗쳐진 긴 계곡에서 유래된 듯 하다.

천년포

임진왜란 당시 삼척정씨가 피란중 8형제를 이곳에서 글 공부를 시켜 모두 과거레 급제하게 되자 명당 자리라 하여 천년포라 이름하였다.(이규원 일기)

  • 담당부서 : 북면사무소
  • 담당자 : 총무팀
  • 전화번호 : 054-790-6733
  • 최종수정일 : 2022-11-3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