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릉군 통합검색

검색
닫기
동백꾳

어느 마을에 금슬(琴瑟)이 좋은 한쌍의 부부가 살고 있었다.
그런데 남편이 육지에 갈 일이 생겨서 육지로 가게 되었다.
그리하여 하루 이틀 날짜가 지나가서 남편이 돌아온다는 날이 다가왔다.

그러나 남편이 돌아오겠다는 날이 지나가고 하루 이틀 날이 거듭되어도 배는 오지 않았다. 하루 이틀의 기다림이 쌓여 여러 달이 가고 해가 바뀌어도 남편은 돌아올 줄 몰랐다.

아내의 간절한 기다림은 어느 듯 가슴에 병이 되어 응어리져 가고 있었다.
그러다가 마침내 아내는 기다림에 지쳤는지 병져 눕고 말았다.
이웃 사람들의 정성어린 간병에도 불구하고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숨을 거두면서 마지막 남긴 말은

"내가 죽거든 남편이 돌아오는 배가 보이는 곳에 묻어 주세요."
하고는 고요히 눈을 감았다.
마을 사람들도 너무 정상(情狀)이 가여워 죽은 여인의 넋이라도 위로해 주려고 바닷가 양지바른 곳에 묻어 주었다.

장사를 치르고 돌아오니 그 집 앞뜰에 있는 후박나무에 수없이 많은 흑비둘기 떼가 와서 우는데

"아이 답답 열흘만 더 기다리지 넉넉잡아 온다.온다.남편이 온다.죽은 사람 불쌍해라. 원수야, 원수야, 열흘만 더 일찍 오지넉넉 잡아서."

하는 것처럼 울어대어서 마을 사람들은 기이하다고 생각하였다.
그날 저녁에 육지에서 남편이 배를 타고 돌아왔다.
남편은 마을 사람들로부터 아내의 죽음을 알고 아내가 묻힌 묘지로 달려가 목놓아 울었다.

"왜 죽었나. 일년도 못 참더냐. 열흘만 참았으면 백년회로 하는 것을. 원수로다.저 한바다 원수로다. 몸이야 갈지라도 넋이야 두고 가소. 불쌍하고 가련하지."
하고 아내의 무덤 앞에서 땅을 치며 통곡하였다. 이 남편은 아내 생각에 매일 같이 아내의 무덤에 와서 한 번씩 서럽게 울고 돌아가곤 했는데 하루는 돌아서려니 아내 무덤 위에 보지 못하던 조그마한 나무가 나있고 그 나무가지에는 빨간 꽃이 피어 있었다.

이 꽃은 눈이 하얗게 내린 겨울에도 얼지 않고 피어 있었다. 바로 이 꽃이 지금 울릉도 전체에 분포되어 있는 동백꽃이라고 한다.

  • 담당부서 : 기획감사실
  • 담당자 : 기획법무팀
  • 전화번호 : 054-790-6053
  • 최종수정일 : 2022-09-15
TOP